Superpeople_bg05.png

슈퍼캣 소식

⠀SUPERCAT⠀

'2021 슈퍼캣 도트 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2021년 9월 9일 오후 3:00:00

- “나 때는 말이야” 아재들의 추억 속 놀이, 캐주얼한 게임으로 컴백
- 누구나 알고 있는 직관적인 게임 규칙과 멀티 플레이 요소로 각광
- 10대, 친구들과 같이 플레이하는 문화에 따라 친목 수단으로 활용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청소년들이 비대면으로 친구들과 우정을 쌓는 방법 중 한 가지로 모바일 게임이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게임이용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10대의 경우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이유가 ‘지인이나 친구들과 게임을 하고 싶어서’가 22.9%로, ‘시간을 때우기 위해(39.0%)’ 다음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외부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과거 ‘놀이터’의 역할이 온라인 놀이 공간으로 대체됨에 따라 멀티 플레이가 가능하고, 누구나 규칙을 알고 있는 놀이 게임이 주목받고 있다.

술래를 따돌리며 뛰어다니는 재미가 일품인 추억의 ‘얼음땡’은 지난 2018년 최대 40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게임 <얼음땡 온라인>으로 탄생했다.



국내 개발사 이오에이지 게임즈가 개발한 <얼음땡 온라인>은 모두가 아는 얼음땡 놀이의 직관적인 규칙과 다양한 게임 모드로 누구나 간편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이용자들은 2,000종 이상의 다양한 코스튬을 부위별로 착용할 수 있어 나만의 개성을 자랑할 수 있고, 가지각색 게임 모드에서 참신한 재미를 느낄 수 있어 인기몰이 중이다.



기존의 숨바꼭질을 새롭게 재해석한 <숨바꼭질 온라인>은 사람이 아닌 물건으로 변신해 숨을 수 있는 독특한 게임성으로 출시된 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안정적으로 서비스 하고 있다.



1인 개발사 아이진이 개발한 이 게임에서 술래 팀은 사물을 찾아내야 하며 반대로 숨는 팀은 사물로 변신해 맵에 숨어야 하는 방식은 마치 입체 ‘숨은그림찾기’처럼 발견의 재미를 선사한다.



각 게임은 200초 동안 진행되며 모든 가구는 매번 랜덤하게 배치되어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스릴 만점의 심리전을 벌이게 된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어 비대면 콘텐츠가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10~20대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쉽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모바일게임은 친구들과 뛰어놀고 싶은 청소년과 추억 속 놀이를 그리워하는 ‘아재’ 세대 모두에게 신선한 돌파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먼저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돋보이는 슈퍼캣의 <그래니의 저택>은 노파 그래니의 집에 납치된 용감한 소녀 ‘도로시’와 아이들이 탈출하는 내용의 실시간 탈출 게임이다.



그중 인기 콘텐츠로 손꼽히는 술래잡기 모드는 최대 8인이 즐길 수 있으며 플레이어는 ‘그래니’가 될 경우 쫓는 입장이 되며, ‘도로시’가 되면 탈출하는 등 멀티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그래니의 저택>은 활발한 유저 커뮤니티에 힘입어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1,500만 건을 기록했으며, 오는 31일까지 수박 포인트를 얻고 이벤트 상점에서 특별한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는 여름맞이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또한, 무더운 여름을 맞이해 게임 속 광장이 으스스한 호러 분위기로 새 단장했으며 여름 축제 코스튬과 무더위 리액션 등이 추가되어 재미를 배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