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슈피in터뷰: 엑조틱스튜디오 게임기획팀이 재미를 설계하는 과정

누군가의 인생게임을 만드는 곳, 슈퍼캣

‘게임을 통한 연결’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합니다.

누군가의 인생게임을 만들기 위해 긴 호흡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는 슈퍼캣 구성원, ‘슈퍼피플’. 게임으로 ‘사람과 사람을’, ‘과거와 현재를’, ‘각자의 경험을’ 연결할 수 있다고 믿는 그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슈퍼캣의 RPG 전문 개발 자회사 '슈퍼캣RPG'는 환세 스튜디오와 엑조틱 스튜디오, 총 2개의 스튜디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환세스튜디오는 90년대 고전 IP(지식재산권)인 환세취호전을 재해석한 타이틀 ‘환세취호전 온라인’을, 엑조틱 스튜디오는 ‘프로젝트G’라는 프로젝트명의 신규 게임을 제작하고 있어요.

'환세취호전 온라인'에 대한 소식은 2022년 지스타, 채용 프로모션 등을 통해 전해 드린 바 있어 낯설지 않으실텐데요. 반면에 엑조틱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프로젝트G'는 대형 MMORPG 라는 장르 외에 외부에 알려진 정보가 거의 없는 타이틀입니다. 베일에 꽁꽁 싸인 프로젝트다 보니 내부적으로도 보안 유지에 각별하게 신경쓰고 있기도 해요.


그래서 '프로젝트G를 만드는 사람들'에 초점을 맞춰 심도있는 이야기를 나눠보려고 합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 슈퍼캣RPG에서 만드는 신작 '프로젝트G'는 어떤 사람들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만들고 있는지와 팀 문화, 협업 방식은 어떠한지 등을 살펴보실 수 있을 겁니다.



 


지난 포스팅을 통해 엑조틱스튜디오 소속 프로그래머와 아트 디자이너 분들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공통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한 프로젝트 안에서도 직무에 따라 개발문화와 분위기가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어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이번에는 엑조틱스튜디오에서 '프로젝트G'의 재미를 책임지고 있는 기획팀 분들을 만나고 왔습니다. 게임 기획자로 활약 중인 주인 님, 미림 님, 동익 님이 그 주인공인데요. 하나의 재미 요소를 만들기 위해 도출된 수많은 아이디어가 수정, 보완, 변경의 절차를 거쳐 완성에 가까워져 가는 과정을 살피러 가보시죠.






# 소개

주인님 : 안녕하세요. 엑조틱스튜디오 기획팀 제너럴 1파트에서 일하고 있는 권주인입니다. 제가 속한 파트를 먼저 소개해 드리자면 게임 내 정해져 있는 시스템이나 컨텐츠에 대해서 세부적인 규칙을 정의하는 일을 하는 곳이라 봐주시면 됩니다. 그 중 저는 게임 내 콘텐츠의 상세 기획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후 기획서를 바탕으로 파트나 팀 내부의 다른 동료 분들과 개발 일정부터 방향성 등 세부사항을 논의하는 커뮤니케이션도 함께 진행하고 있어요.


미림님 : 엑조틱스튜디오 기획팀 제너럴 2파트 김미림이라고 합니다. 슈퍼캣 엑조틱스튜디오는 제너럴 1파트와 2파트로 나뉘어져 있는데요. 제너럴 1파트가 게임의 즐거움이 어떤 것인지 어떻게 동작할지를 정하는 일을 한다면, 제너럴 2파트는 이를 유저에게 설득하는 일을 해요. 스토리나 시나리오, 퀘스트 등을 활용해 어떤 재미를 줄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동익님 : 엑조틱스튜디오 기획팀 제너럴 1파트에서 콘텐츠 기획자로 일하고 있는 박동익이라고 합니다. 크게는 몬스터와 관련된 기획 업무를 진행하고, 그 중에서도 전투 콘텐츠와 관련된 업무를 집중적으로 맡고 있습니다.



엑조틱스튜디오 권주인 님(좌), 박동익 님(중앙), 김미림 님(우)



# 하나의 기획서를 완성하기까지

주인님 : 우선 전반적인 방향성이 정해진 가이드 문서가 있는데요. 가이드 문서에 실제적으로 게임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것들을 1차적으로 정리합니다. 이후부터는 피드백의 연속입니다. 피드백 과정에서 나온 사항들을 수정한 다음에 피드백을 받고, 또 해당 사항을 수정 후 피드백을 진행합니다. 간혹 다른 유관부서와의 협업이 필요한 것들은 함께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기도 합니다. 미림님이 속한 파트에서 진행을 해주시는 퀘스트 영역을 예로 들 수 있겠네요.


미림님 : 스토리와 의도를 담은 시놉시스를 작성합니다. 이후 시놉시스를 조금 더 상세하게 풀어낸 '내러티브'라는 단계를 거쳐요. 또 내러티브를 퀘스트 단위로 쪼갠 '퀘스트 플로우'라는 단계를 거치고요. 퀘스트 플로우에 맞춰서 스크립트와 대사를 작성하는 작업을 거쳐서 하나의 퀘스트를 완성하게 됩니다.




# 기획의 상상과 현실

동익님 : 기획자가 되기 전에는 막연하게 게임을 좋아하면서 똑똑한 사람, 그러니까 전반적으로 능력치가 매우 높은 사람만이 게임 기획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분명 다양한 역량이 필요한 것은 맞지만, 이제는 차차 갖춰 나가면 되는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임을 좋아하는 마음과 좋은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열정이 있다면 기획자로 첫 발을 내딛는 계기로 충분하지 않을까 싶어요.


미림님 : 원하는 바를 100% 이루기는 조금 힘들어요. 제 스스로 의도한 바를 100%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실제로는 가능한 영역과 불가능한 영역이 존재하고 이들 사이의 간극을 조정해야 하는 미션이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제 의견이 6~ 80% 정도만 반영이 된다고 보면 될 것 같아요.




# 기획 직무에 필요한 역량

주인님 : 기본적으로 사고력, 논리력이 중요할 것 같아요. 내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와 종합해서 실제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조립하는 능력이 필요하고요. 이 모든 것의 베이스가 되는 건 의사소통 능력입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게임에 대한 애정, 그리고 누군가의 인생 게임을 만들겠다는 의지가 가장 중요할 것 같습니다.


동익님 : 기획자는 다양한 직무의 사람들과 같이 협업하는 일이 많잖아요. 그렇다 보니까 말하기 능력이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될 때가 많아요. 한마디로 요약하면 커뮤니케이션 능력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 포트폴리오 작성 꿀팁

미림님 : 우선 포트폴리오를 작성하기 전에 게임 기획자 중에 어떤 직무를 하고 싶은지를 고민해 보면 좋을 것 같아요. 콘텐츠 기획과 시스템 기획이 있을 수 있고, 시나리오 기획도 있죠. 게임 기획을 구성하는 여러 갈래 중에 하나를 정하고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걸 추천드려요. 경험적인 부분인데 '나는 다 잘하니까 모든 것을 아우르는 포트폴리오를 내야지' 하면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거든요. 나의 강점이 될 만한 분야를 선택하고 깊이 분석해 기획서를 작성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주인님 : 게임을 많이 분석해 보시면 좋습니다. 그리고 일단 도전을 해보셨으면 좋겠어요. 게임 기획자를 꿈꾼다면 분명 스스로 좋아하는 게임이나 원하는 팀이 있을 거에요. 이와 관련된 게임을 하나 정해서 기획서를 써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어요. 아이템 시스템 전체를 구성하는 건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되니 디테일하게 설정을 하는 것이 좋아요. 가령, 아이템 시스템 안에서 가방이나 분해 같은 요소를 실제로 현업에서 구현할 수 있을 정도로 기획을 해보는 식이죠. 누구나 기획서를 보고 이해할 수 있게 정리하는 그런 연습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동익님 : 일단 제가 게임 기획자를 처음 준비했을 때 가장 맨 처음에 시도했던 것이 블로그였거든요. 지금까지 재미있게 했던 게임에 대한 포스팅을 작성했어요. 이 게임이 왜 재밌고 어떤 점이 좋은지, 또 아쉬웠던 점과 개선점은 무엇인지에 대한 것들을 분석했는데요. 블로그 특성상 너무 딱딱하지 않고 재미있게 쓰려고 노력했습니다. 이 블로그가 좋은 포트폴리오가 되더라고요. 꼭 블로그가 아니라도 되고 방식은 다양할 수 있죠. 먼저 좋아하는 게임 분석을 시작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 슈퍼캣 기획자로서 얻는 경험

주인님 : 슈퍼캣은 내부적으로 의사소통이 굉장히 빠릅니다. 프로그래머, 아트 직군에서 즉각적으로 전달해 주는 피드백과 의견들이 타당한 경우가 많아요. 훌륭한 동료들과 빠르게 좋은 게임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경험들이 가장 큰 강점인 것 같습니다.


동익님 : 주인님, 미림님 같은 좋은 동료들이 아주 많고요. 제가 존경하는 팀장님과 파트장님이 계시기 때문에 오시면 큰 무리 없이 적응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미림님 : 파트명이 ‘제너럴’ 이잖아요. (파트명처럼) 하나를 깊이 아는 전문가도 좋지만 전반적으로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환경이기도 해요. 스스로 잘하는 것과 좋아하는 것에 대해 파악하기도 쉽고요.




# 우리팀 자랑

주인님 : 일단 팀 동료를 자랑해 보겠습니다. 우리팀은 연차 상관 없이 프로인 분들이 많습니다. 스스로 맡은 일을 책임감 있게 해내고 기한 내에 마무리하려고 노력합니다. 일은 일적으로 처리하고 업무 외적인 부분에서는 서로 둥글게 지내고 있어요. 이상적인 팀의 형태가 아닌가 싶습니다.



동익님 : 요새 특히 좋은 게임을 만드려고 노력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더 많이 느끼고 있어요. 저보다 연차가 높은 분들이 대부분인데 경력에서 오는 바이브가 느껴지고 매번 딱딱하지 않게 잘 설명을 해주십니다.


미림님 : 기차를 탄 기분이에요. 멈추지 않는 기차에 타고 있고요. 그 기차를 멈추지 않게 하기 위해서 서로 다독이며 노력하고 있는 그런 분위기입니다.



# to. 예비 슈퍼피플

미림님 : 열심히 도전해 성취하고 싶으면 꼭 오셨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주인님 : 들어와보니 밖에서 볼 때보다 기대 이상으로 좋은 회사라고 느끼는 만큼 입사를 강력 추천드립니다. 지원하는 김에 이왕이면 엑조틱 스튜디오 기획팀으로, 그리고 제너럴 1파트로 와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동익님 : 좋은 분들이 많기 때문에 누구든 금방 적응할 수 있는 팀입니다. 지원하고 싶은데 망설여지는 분들은 게임을 좋아한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지원 사유가 될 거라 말씀드리고 싶어요. 같이 게임을 만들며 배우고 성장해 나갈 수 있으니 걱정없이 지원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슈퍼캣RPG 엑조틱스튜디오 기획팀과 함께한 슈퍼in터뷰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보다 더 생생한 이야기는 슈퍼캣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인터뷰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지금 슈퍼캣과 함께 할 멋진 동료를 찾습니다.

슈퍼캣의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에 공감하신다면 슈퍼캣 커리어에 방문해 보세요.




SUPERCAT WORK RULES: 슈퍼캣답게 일하는 방법

슈퍼피플이 슈퍼캣에서 어떻게 '잘' 일하는지 궁금하다면, '슈퍼캣답게 일하는 방법'을 확인해보세요.



bottom of page